ARTEE PEDICAB RIDERS

아띠의 라이더들을 소개합니다!

PEDICAB RIDER​

즐겁고 안전한 투어를 책임지는 아띠 인력거 라이더

JC

Andy

Bon

Yebo

Couhan 

Junzhu

Kwon

James

Jackson

IJ

Magpie

Chili

EK

Ellon 

Justin

Juman 

Hurnong

Rockey

Shanti

Olleh 

Marine

Soul

Urban

Chojo

MJ

Paul

Joy

Naru

Umbokdong 

Ted

19C

John Kim

HyengC

CHIEF STAFF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아띠인력거 운영에 힘을 쏟는 스탭

이승훈 MJ (Co Chief Executives Officer)
 
이인재 IJ (Co Chief Executives Officer)
 
김현수 XO (Chief Financial Officer)
 
김한상 JC (Chief Operations , Marketing Officer)
 
이승도 Andy (Chief Mechanical Officer)

우리가 생각하는 아띠인력거

"내가 몰랐던 서울을 발견할 수 있어요"

라이더가 되기 전에는 해외여행만 고집했어요. 서울에 갈만한 여행지가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라이딩을 시작하면서 제 생각이 짧았음을 알고 부끄러웠어요.
서울에는 알려지길 기다리는듯한 명소들이 이미 많았는데 제가 모르고 있었던 거에요.
내가 몰랐던 곳을 새로 발견했을 대 느끼는 그 신기함, 즐거운 감정을 상상하며 손님을 맞이해요.
손님이 제가 느낀 그 감정을 느꼈으면 하거든요.
손님이 즐거워하면 저도 기뻐서 손님이 무거운 줄도 모르고 힘껏 페달 질을 합니다.
여러분도 가까운 곳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발견하는 기쁨을 인력거와 만끽하셨으면 좋겠어요.

[ 라이더 JC ]

"사소한 이야기가 얽힌 골목들을 누벼보세요"

자가용으로도, 대중교통으로도 그렇다고 걷기에도 애매하지만 일단 거닐면
만족스러운 거리가 북촌-서촌에 많죠. 굴곡진 현대사를 거치면서도 몇 번의 우연 덕에
그나마 서울에서는 가장 전통에 가까운 것들이 많이 남아 있는 곳입니다.
인력거는 이런 소중한 곳을 체력과 교통의 제약 없이 돌아볼 수 있게 해주는 멋진 도구라고 생각해요.
사소한 이야기가 얽힌 작은 골목을 탈것 타고 누벼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습니다.
부차적으로는 역시 탄소 문제에 상대적으로 떳떳하다는 점도 있고요. 일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자전거와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는데 그에 알맞은 직업이더군요.

[ 라이더 Yebo ]

"인력거를 타면 다들 행복해 하세요"

언제나, 예외 없이 인력거 위에서 표정이 달라지는 손님들을 보며 힘을 얻습니다.
보통 손님들은 처음엔 호기심 반, 의심 반인 표정으로 인력거를 타시지만, 숨겨진 한옥 골목을 투어하고,
숨어있는 명소에서 사진을 찍다 보면 어느샌가 웃고 즐거워하며 행복해하세요.
누군가의 기대를 만족으로 바꿔주는 것만큼 기쁜 일은 없는 것 같아요.
큰 기대를 하고 탑승하셔도 좋습니다. 제가 그 기대를 만족으로 바꿔드릴게요.
누군가를 행복하게 할 수 있다는 건 참 즐거운 일이잖아요?
그래서 저는 오늘도 인력거와 함께합니다.

[ 라이더 Rockey ]

우리와 함께하시겠어요?